티스토리 뷰

팔레스타인 빛 그림 전시회 

헤브론 - 그곳 사람들의 이야기 <=팜플렛 내려받기

손님 대접을 즐거워하는 





마이스네 집 저녁 초대 받은 날 



팔레스타인 식 커피대접 




팔라펠










아이들의 노는 소리만큼 아름다운 것은 없다


사진 찍어 볼래?


이스라엘과 아이낳기 경쟁을 하니, 동네 길가에서 놀고있는 개구쟁이들이 눈에 많이 띕니다. 

이 친구들과 따뜻한 시선을 주고 받으며 몇 마디의 대화를 나누는 것으로도 

과분할 정도의 관심과 진정성이 느껴지는 반가움을 선물로 받게 됩니다. 




양치는 목동

자동차가 다니는 길에 신기하게도 야과 염소가 수시로 다닙니다. 

무리지어 있을 때 보면 양과 염소가 구분이 안 가서 꼬리를 봐야 압니다. 

꼬리를 내린 게 양, 번쩍 들어 올린 게 염소 

그런데, 소년이 양을 치는 건지, 양들이 소년을 데리고 가는 건지




연 날리는 소년

엄청나게 큰 연을 날리는 소년, 한국과는 그 크기가 다릅니다. 

이곳의 바람이 그만큼 세기 때문인지, 연의 살이 나무로 되어 있고, 연 꼬리도 천으로 만들었네요. 

하늘높이 날던 연이 바로 이 친구가 날린 거였나 보네요. 



바람을 가지고 노는 아이

처음엔 연을 날리는 줄 알았는데, 이 아이는 헤브론에 흔한 

바람을 가지고 놀고 있네요 




재치있는 헤브론 사람들 




바람이 센지, 의자가 센지 
카페트는 알고 있습니다 

한국돈으로 만원(35nis세켈)에 이 많은 것을 주는 것은 아니겠죠? 

가시방석 

선인장이 오래되면 나무가 됩니다. 
가시가 있는 선인장도 기댈 곳이 될 수 있다는 이곳 사람들의 재치를 발견했습니다. 
조심해야 할 것이 하나 있는데 의자에 앉아서 졸면 안됩니다. 
잘못해서 머리를 뒤로 젖혔다가는.. 

학교에서, 동네에서 만나는 아이들



시험 끝난 날

팔레으사인의 학생들도 시험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습니다. 

한달이나 되는 시험기간 동안에는 재미있는 카메라 수업도 못했답니다. 

그나저나 23점 짜리 시험지를 받는 얼굴이 표정만은 만점이네요. 















해가 지도록 아이들은 뛰어놉니다


댓글
댓글쓰기 폼